닫기

사후 조치 방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본문

<아이의 마지막 준비>

 

1. 사망 확인

사망 확인은 1시간 이내에 하셔야 합니다. 맥박, 심장박동, 숨소리 등 확인 사항이 필요합니다. 

자연사의 경우 1시간 정도 시간이 흐르면 아이의 코가 많이 말라 있습니다 

 

2. 기초 수습 

아이의 사망 확인을 하셨다면... 

 

【첫 번째 】

아이가 경직되기 전에 혀를 물지 않도록 해주셔야 합니다. 대부분 아이들은 옆으로 누워있기 때문에 아이 혀가 누워있는 바닥면 쪽으로 나오게 됩니다. 

혀를 입 안쪽으로 넣어주신 후 입이 벌어진 만큼 물티슈나 탈지면을 이용해 위 어금니와 아래 어금니 사이에 아이의 입이 벌어진 만큼 물려주시면 됩니다. 

사후경직이 오게 되면 바닥면으로 떨어진 혀를 물게 됩니다. 물게 되면 출혈이 발생되기 때문에 기초 수습으로 첫 번째로 해주셔야 합니다. 

 

【두 번째】

아이들은 숨을 거두게 되면 대부분 눈을 감지 못한 상태가 됩니다. 강아지 고양이들은 안면근육이 발달되어 사후에는 대부분 눈이 떠진 상태가 됩니다. 

눈을 감겨 주실 때 엄지와 검지 손가락 으로 위아래 눈꺼풀을 잡아주시면 됩니다. 눈이 큰 아이들은 억지로 감겨 주시는 것보다 마른 손수건으로 덮어주셔도 됩니다. 

 

【세 번째】

아이들 사후경직 상태입니다. 사후경직이 바로 진행되는 아이들도 있는 반면 경직이 전혀 없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일정 시간이 지나게 되면 굳었던 경직이 풀어집니다. 사후경직이 오게 되면 아이들 관절들이 많이 약해집니다.

경직을 풀어주신다고 만져주시는 경우 2차 부상으로 다칠 수 있기 때문에 자연스레 풀릴 때까지 기다려주시는 게 좋습니다.

 

【네 번째】 

아이가 사망 전후에 복수가 차있거나 장기 내부에 손상이 있었던 아이라면 복수와 혈흔이 아이 입과 코로 역류가 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수건 등을 몇 번 접어 주신 후 아이의 목에 받쳐 주시면 됩니다. 아이에게 베개는 꼭 해주신 후 지켜봐 주시면 됩니다.

 

3. 사후 보존

전문가들에 따르면 반려견이 사고사를 당해 외부 상처가 생긴 것이 아니라면 급하게 화장이나 냉동 안치를 하지 않아도 됩니다.

아이가 숨을 거둔 시점에서 외부 상처가 없을 경우 약 48시간 ~72시간 동안은 아이가 손상되거나 부패되지 않습니다. 

부득이하게 아이를 장시간 보존해야 한다면 가까운 편의점에서 아이스 백 3~5개 구매 후 아이가 누울 바닥면에 아이스 백을 깔아 주시고 

그 위에 얇은 이불이나 타월 등을 깔아 아이를 편한 자세로 눕혀 주시면 됩니다. 겨울, 가을, 봄 날씨에는 굳이 아이스 백은 필요하지 않습니다. 

동물병원에 냉동 안치할 경우 본래의 아이 모습을 찾을 수 없기 때문에 가능하면 냉장실에 안치 후 장례를 진행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4. 운구 이동

이동하실 때는 아이 목 부분을 잘 받쳐서 이동하셔야 합니다. 목을 가누지 못하기 때문에 목 부분은 조심하셔야 합니다. 

이동 전 아이는 큰 타월이 있으시면 뒷다리부터 감싸셔서 골반까지 덮은 상태로 감싸주시고 이동하시면 됩니다. 

이동 중에 잔변, 잔뇨가 흐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아이는 편안하게 안은 상태로 이동해주시면 됩니다. 

장례식장까지 이동할 때 종이상자나 아이스박스에 담아옮기면 이동 중 작은 충격에도 골절이 될 수 있습니다. 

 

[반려동물장례식장 THE고마워]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

THE고마워 소개
장례서비스안내
로제
스페라레(봉안당)
THE고마워소식
온라인 문의